본문내용 바로가기 탑 메뉴 바로가기 좌측 메뉴 바로가기

보육정책

보육정책 정책뉴스

정책뉴스

정책뉴스 상세보기의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수정일, 첨부파일, 내용을 나타내는 표입니다.
아동돌봄쿠폰으로 동네 상권에 활력 불어 넣다
작성자 중앙센터 조회 203
등록일 2020-05-13 수정일
공유하기
첨부파일

[보도참고자료]_아동돌봄쿠폰으로_동네_상권에_활력_불어_넣다.hwp 다운로드

[보도참고자료]_아동돌봄쿠폰으로_동네_상권에_활력_불어_넣다.pdf 다운로드

 

아동돌봄쿠폰으로 동네 상권에 활력 불어 넣다

(null)

- 로나19로 직접 타격이 큰 동네마트, 음식점 등이 돌봄포인트 소비의 72% -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 지난 413일 첫 지급을 시작한 아동돌쿠폰 돌봄포인트의 약 보름 동안(4.13.~4.30.) 실제 사용처가 대부분 동네마트, 일반음식점 등 코로나19로 직접 피해를 받은 업종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413일 아동돌봄쿠폰*을 받은 183만 명의 보호(아동 수 기준 약 236만 명)430일까지 소비한 업종을 8개 카드사**로부터 회신받아 분석한 결과이다.

 

* (대상) ’203월 기준 아동수당 지급 가구, (지원) 아동 1인당 40만 원, (예산) 1.05조 원

 

** 농협, 롯데, 비씨, 삼성, 신한, 우리, 하나, KB국민 8개 주요 카드사, 비씨카드는 13개 참여 은행사를 포함

 

(사용 현황) 413일 지급한 돌봄포인트 9,445억 원의 43.5%인 약 4,100억 원을 지역에서 직접 소비한 것으로 파악된다.

 

이는 일주일에 지급 포인트의 20%를 사용하는 것이다.

(주요 소비처) 쿠폰 소비처동네마트(1,559억 원, 37.9%), 일반음식점(697 , 16.9%), 의류·잡화(356 , 8.7%), 병원·약국(351 , 8.5%) 4개 분야가 전체 소비의 72%(2,963억 원)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지역에 있는 주유소, 커피숍, ·미용, 여가 및 레저, 베이커리, 학원 등이 주요 사용처로 분석되어, 지역경제 활성화 상당한 기여를 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 소비 업종 상위 10개 현황 > (단위: 억 원, %)

순위

업종

소비액

비중

순위

업종

소비액

비중

 

4,113

100.0

 

 

 

 

1

동네마트(편의점 등)

1,559

37.9

6

커피전문점

115

2.8

2

일반음식점

697

16.9

7

뷰티(·미용헬스

111

2.7

3

의류·잡화

356

8.7

8

여가·레저

103

2.5

4

병원·약국

351

8.5

9

베이커리

102

2.5

5

주유

124

3.0

10

학원

93

2.3

 

시도별로 보면 제주(54.0%), 세종(53.3%), 강원(52.0%)는 배정액 대비 50% 이상 소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서울(37.1%), 부산(37.9%), 경기(41.8%) 등에서도 대부분 약 40% 수준에서 소비하고 있다.

 

< ·도별 소비성향 분석 > (단위: 억 원, %)

시도

배정

(A)

소비

(B)

B/A

시도

배정

(A)

소비

(B)

B/A

시도

배정

(A)

소비

(B)

B/A

9,445

4,113

43.5

6

대전

293

142

48.5

12

충남

330

158

47.9

1

서울

1,568

581

37.1

7

울산

254

116

45.7

13

전북

301

148

49.2

2

부산

580

220

37.9

8

세종

120

64

53.3

14

전남

289

150

51.9

3

대구

451

190

42.1

9

경기

2,641

1104

41.8

15

경북

410

191

46.6

4

인천

579

252

43.5

10

강원

204

106

52.0

16

경남

662

307

46.4

5

광주

300

147

49.0

11

충북

313

156

49.8

17

제주

150

81

54.0

아동돌봄쿠폰 지급을 통한 소비 진작로나 19지역 경제의 타격이 매우 큰 상황에서 지역 소상공인 및 지역사업장에 도움을 주었을 것으로 분석되었다.

 

코로나 19로 인한 지역경제의 소비 위축은 동네마트, 일반음식점, 의류소매업, 병의원, ·미용, 여가 및 레저 등 거의 모든 업종에 걸쳐 발생하고 있다.

 

* (소상공인연합회) 소상공인 97.9%가 매출액이 감소했다고 응답 (2월 말)

* (중소기업중앙회) 전체기업의 76.2%가 매출 감소 및 자금 압박 경험, 주요 피해 업종은 숙박 및 음식점업, 섬유제품업, 개인서비스업, 여가서비스업
(비제조업 647개를 포함한 1,234개 업체 설문조사, 4.1023)

 

아울러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고용 감소가 두드러진 것으로 평가된다.

* (3월 고용동향, 전년 동월 대비) 도매 및 소매업(-4.6%, -16.8만 명), 숙박 및 음식점업(-4.9%, -10.9만 명)

 

이러한 최근 지역경제 상황을 고려하면, 아동돌봄쿠폰의 빠른 소비동네마트 등 주요 소매업, 음식점업, 의류소매업, 여가서비스 등 지역 소상공인의 매출 신장과 고용 유지에 버팀목이 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아동돌봄쿠폰은 온라인 육아 커뮤니티 등에서 청 없이도 지급, 넓은 사용 범, 문자 서비스, 가맹점 확인 불필요 등 편의성 측면에 대해 좋은 평가가 있었다.

 

보건복지부 성창현 아동복지정책과장이번 아동돌봄쿠폰이 아동 양육 가구의 경제적 어려움을 완화하고, 지역경제에도 긍정적 효과가 있는 등 정책 취지가 잘 나타나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 참고 > 1. 아동돌봄쿠폰(돌봄포인트) 사용방법 안내 홍보자료
2. 아동돌봄쿠폰(돌봄포인트) 사용 제한 업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