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탑 메뉴 바로가기 좌측 메뉴 바로가기

나눔정보

나눔정보 보육뉴스

보육뉴스

보육뉴스 상세보기의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수정일, 첨부파일, 내용을 나타내는 표입니다.
[연합뉴스] 내년부터 대전지역 영·유아 생후 36개월까지 매달 30만원 지원
작성자 대전센터 조회 50
등록일 2021-09-15 수정일

 [연합뉴스] 내년부터 대전지역 영·유아 생후 36개월까지 매달 30만원 지원

 

 

기존 출산 장려지원금·셋째 아이 이상 양육지원금은 폐지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내년부터 대전지역 영·유아는 생후 36개월까지 매달 30만원을 받는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4일 오전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의 '대전형 양육 기본수당' 정책을 발표했다.

양육 기본수당은 출생연도나 부모 소득 수준, 아이가 첫째·둘째·셋째인지 여부 등과 관계없이 만 3세 미만이고 부모가 6개월 이상 대전에 거주하는 등 요건을 충족하면 받을 수 있다.

기존 출산 장려지원금(첫째아 30만원, 둘째아 50만원, 셋째아 이상 80만원)과 셋째 아이 이상 양육지원금(60만원)은 내년부터 폐지된다.

아이가 대전에서 태어난 뒤 3년 이상 계속 거주하면 모두 1천80만원을 받게된다.

정부가 지급하는 첫만남이용권, 영아 수당, 아동수당 등까지 더해지면 출생 시 200만원과 함께 매달 70만 원을 받을 수 있어 초기 양육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시행 1년 후 성과 분석 등을 통해 셋째아 이상 자녀에게는 지원 기간을 5년(60개월)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아이를 낳고 안심하고 키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돌봄 체계도 확충한다.

국공립 어린이집과 0세 전용 어린이집, 다함께돌봄센터, 거점 온돌방, 장난감도서관 등을 지속해 설치하고, 아이 돌봄 전문성 강화와 돌봄 체계 통합관리를 위한 '아이 돌봄 광역지원센터'를 내년 신설한다.

 

정원 충족률이 낮은 어린이집은 반별 운영비도 지원한다.

돌봄 종사자 처우 개선을 위해 어린이집 보육교사 마음 건강지원 수당, 어린이집 장애아 돌봄 인력 지원, 어린이집 대체조리원 파견, 소규모 복지시설 종사자 호봉제 도입 등도 추진한다.

인구정책위원회와 인구정책 총괄 부서를 신설하고, 보육팀을 보육지원팀과 보육관리팀으로 확대 개편한다.

대전 지역 인구는 2014년 이후 매년 감소해 현재 145만명대까지 줄었다. 출생아 수도 2012년 1만5천여명에서 지난해 7천500명 아래로 떨어졌다.

 

지난해 대전에서 수도권 등으로 떠난 인구 1만1천97명 가운데 4천809명(43.3%)은 20∼40대 청장년층으로 분석되면서, 대전시가 이들을 지역에 정착시키기 위한 일자리·주거 안정 정책 발굴에 골몰하고 있다.

 

kjun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