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탑 메뉴 바로가기 좌측 메뉴 바로가기

나눔정보

나눔정보 보육뉴스

보육뉴스

보육뉴스 상세보기의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수정일, 첨부파일, 내용을 나타내는 표입니다.
[연합뉴스]권익위, 역주행·어린이 교통사고 취약지 안전시설 개선 권고
작성자 서울센터 조회 30
등록일 2020-01-15 수정일

지자체에 노면표시·과속방지턱 등 200여개 시설 개선 요청

어린이보호구역
어린이보호구역[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는 역주행과 어린이 교통사고 빈발 지역의 교통안전 시설 개선 방안을 마련해 각 지자체에 이행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권익위는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과 함께 지난해 3∼10월 역주행 교통사고와 어린이 보호 구역 밖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 취약지에 대한 실태조사를 하고 전국 63곳의 시설물 200여개를 개선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권익위는 우선 최근 5년 간 역주행 교통사고가 중복된 지점 105곳을 빅데이터를 이용해 분석한 결과 30여곳의 88개 시설물을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개선 대상 시설물은 노면 표시가 31개(35.2%)로 가장 많았고, 안전표지(19개·21.6%), 시선 유도봉(7개·8.0%), 과속방지턱·무단횡단과 금지시설(각 5개·각 5.7%) 등의 순이었다.

또한 권익위는 최근 3년간 어린이 보호구역 밖에서 발생한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 지역을 조사해 33곳의 112개 시설물을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이들 지역도 마찬가지로 개선 대상 시설물은 노면표시(21개·18.8%)가 가장 많았고 안전표지 (14개·12.5%), 과속방지턱과 신호기(각 13개·각 11.6%), 무단횡단 금지시설 및 구조개선(각 7개·각 6.3%) 등도 개선을 요구했다.

권익위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교통사고의 원인을 면밀하게 분석해 관계기관과 적극적인 개선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5 14:30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