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탑 메뉴 바로가기 좌측 메뉴 바로가기

나눔정보

나눔정보 보육뉴스

보육뉴스

보육뉴스 상세보기의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수정일, 첨부파일, 내용을 나타내는 표입니다.
[연합뉴스] 유행성각결막염 '주의보'…환자 6주간 35% 증가
작성자 강원센터 조회 138
등록일 2018-06-13 수정일

∼6세 영유아 환자 많아…"단체생활에서 개인위생 신경써야"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질병관리본부는 1일 유행성각결막염이 유행할 가능성이 있다며 학교와 직장 등에서 손 씻기 등 개인위생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국 92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한 안과감염병 표본감시체계에 따르면, 유행성각결막염 의심환자는 증가 추세다.

올해 21주(5월 20∼26일)에 보고된 의심환자 분율은 외래환자 1천명당 22.7명으로 15주(4월 8∼14일) 16.8명 이래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21주의 의심환자 분율은 17.9명이었다.

21주 의심환자 연령별 발생은 0∼6세가 1천명당 72.7명으로 가장 많았고, 7∼19세 30.8명, 20세 이상 18.7명으로 나타났다. 0∼6세 의심환자는 작년 동기 1천명당 58.0명에 비해 25.3% 많은 것이다.

유행성각결막염은 전염성이 강한 대표적인 유행성 눈병이다. 아데노바이러스가 원인으로, 양 눈의 출혈, 동통, 눈곱, 눈의 이물감, 눈물, 눈부심 등 증상이 2주 이상 지속된다. 일반적으로 사람 간의 접촉으로 전파된다.

   

질병관리본부는 어린이집과 유치원, 학교, 직장 등 단체생활을 하는 시설에서는 유행성각결막염 차단 노력을 가을까지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감염을 예방하려면 비누를 사용해 흐르는 물에 손을 철저히 씻고, 손으로 얼굴이나 눈 주위를 만지지 않도록 주의하며, 수건이나 개인 소지품을 다른 사람과 함께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감염병 전파에 대한 관리와 통제가 어려운 유치원이나 어린이집에 다니는 어린이 환자는 완치 시까지 등원하지 말아야 한다.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